우시리위안에 와서 강남 추억을 찾아라

리위안은 경치가 수려한 리호 해변에 위치해 있으며 국가 명소 중 하나인 '타이후'의 주요 명소 중의 하나입니다.

이 정원은 동서 쪽에 인접한 두 개인 별장 정원으로서, 각각 1927~1937년에 지어진 리위안과 1930~1937년에 지어진 어장입니다. 1927년에 건설된 리위안의 백보비랑은 1952년에 계속 건설되면서 두 정원을 모두 리위안이라고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2002년에는 ‘리위안 및 어장’을 지앙쑤성 문물보호단위로 지정하였습니다. 2005년 12월, 리위안은 국가관광국으로부터 4A급 관광지로 지정받았습니다.

이원은 독특한 수경원림으로 강남을 독보적이고, 산수가 수려하고 정원이 빼어나 2500년 전 범려와 서시의 로맨틱한 사랑이야기로 유명했습니다. 삼면이 물로 둘러싸여 있는 이 정원은 삼면이 물에 둘러싸여 멀리 보이는 산봉우리가 길게 이어져 있고, 가까이는 긴 파도가 해안을 치는 소리가 들리며 남제에는 봄날이 밝으면 복숭아꽃이 붉고 버들잎이 푸릅니다. 침수 복도는 길고 걸음마다 경치가 달라졌습니다. 푸른 가산이 구불구불하게 서 있으며 정자와 누각이 겹겹이 그림자를 드리웁니다. 당대의 대문호 곽말약은 "리위안의 정취를 알고 싶거든 벼랑에서 소년에게 묻노라."고 아름다운 시구를 읊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