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 진강, 여름 유람
무더운 여름은 늘 사람에게 답답한 느낌을 주기 쉬운데, 야외에서 걷는 것은 더욱 그렇다.그래도 진강 사람들은 도시 어딘가에서 시원한 곳을 찾아 여름 생활의 쾌락과 즐거움을 누린다.
살펴보다
태주 수성,여기의 풍경이 아름다움
태주는 수중에서 나고 수중에서 자라는 도시로써 늘 민첩하고 운치가 있다. 700여 년 전 마르코 폴로는 태주를 돌아다녔을 시에 '이 도시는 크지는 않지만 온갖 속세의 행복이 넘친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살펴보다
삼림 비경,6월의 산소 여행
어린 시절의 여름은 반바지와 적삼을 입고 아삭아삭하고 상큼한 참외를 먹고,장롱 속에 숨겨둔 부들부채를 주워 호수의 물결을 부채질한다. 지금 여름에는,에어컨이 아무리 차갑고 아이스크림이 아무리 맛있어도 푸픈 숲 속에 있고 대자연의, 나무 향기를 맡아보는 것보다 못한다.
살펴보다